지승이는 이제 약 7.5kg 정도 된다 ^^

태어날 때 몸무게의 딱 2배!

백일 정도에 태어날 때 몸무게의 두 배가 되어야 정상이라고 하는데, 과체중도 아니고 저체중도 아닌

적당한 건강을 유지하고 있는 지승이가 참 기특하고 감사하다. ^^

물론 내가 몸무게 늘리려고 무던히도 노력했지만. ㅎㅎ

소아과에서도 모유만 먹이고 이 정도 키웠으면 너무 잘 한 거라고 칭찬해줬다. ㅎㅎ

분유 먹어서 살 만 찌는 아기들보다는 모유 먹어서 조금은 느리지만 튼실하게 자라는 게 중요하다면서 ..헤헷!

 

하지만 그런 지승이도 얼마전부터 내 모유만으로는 성이 안차는지

가끔 젖을 다 먹고도 보챈다.

그럴 때면 분유를 타서 먹여주는데, 꿀꺽꿀꺽 먹는 소리에 정말

'보고만 있어도 배가 부르다, 안 먹어도 배부르다'라는 거짓말같은 문장들을

가슴깊이 공감하게 됐다

 

오늘 지승이는 평소보다는 덜 먹었다

아무래도 한 시간 넘게 낮잠을 푹푹 자줘야 하는데 자꾸 한 시간도 안되서 깨고 깨고 하다보니

지승이가 자느라고 덜 먹은 것 같다.

 

내일은 지승이가 낮잠을 푹 잘 수 있게 도와주고 기분좋게 밥도 많이 먹을 수 있도록 도와줘야지..

 

요즘 들어 부쩍 손에 잡히는대로 뭔가를 꼬옥 쥐는 지승이

젖을 먹을 때도 내 옷을 부여잡거나 내 팔목을 꼬옥 끌어잡는데 그 힘이 어찌나 센 지!!

진심으로 나보다 더 힘이 세다. 그 작은 손가락으로 정말 손톱이 하얗게 될 때까지 힘을 준다

그 모습이 얼마나 귀여운지, 젖 먹이다 내가 도망갈까봐 그런건지.. ㅎㅎ

 

또 지승이는 최근에 머리카락도 많이 빠지고, 눈썹도 진해지고

신체적인 변화도 많이 생겼다.

신생아 때 입었던 옷들은 이제 아주 꼭 맞아서 약간 작을 정도가 됐고

눈빛도 아주 비상해 졌다.

 

 이제는 뭔가 내가 장난을 칠 때 장난친다는 것도 약간은 아는 듯하고

장난 칠 때 웃음이 너무나 귀엽다.

그런데 터미타임은 너무나 싫어하니... 기어다닐수나 있을까 ㅋㅋ 하는 생각이 든다

 

항상 지금처럼만 몸과 마음 건강히, 훈남으로 자라나길.

사랑해 지승아, 우리 봄이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피치 림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빠 랜드에 탑승한 지승이!

아직은 격한 놀이기구는 못 타지만 몸으로 놀아주는 아빠를 참 좋아한다 ^^

 

오늘은 부쩍 지승이가 짜증이 늘어난 게 느껴졌다

잇몸에 손가락 세 개를 넣고 이리저리 쑤시는데, 아마 벌써 잇몸이 간질간질한 게 아닌가 싶기도 하고..

잠을 많이 자려고 하고, 신나게 노는 시간은 좀 줄었다

짜증이 늘다보니 잠을 많이 자려고 하는 것 같다.

치발기를 꺼내서 손에 쥐어줬는데 아직은 역시 손으로 쥐는 건 무리이고. ㅋㅋ

손가락으로 잇몸을 쑤시는 게 더 편한가보다

 

하루종일 짜증을 내는 지승이에게 나는 되려 고맙다

이제 아기들이 짜증이 많이 늘고 자기 의견도 생기는 때라고 하는데

발달 과정에 잘 맞게 자라는 모습 자체가 나에게는 기적같이 경이로워보이고

하나하나의 변화가 너무나 감동으로 와 닿는다

자는 모습을 가만히 들여다 볼 때면 유치하게 들릴지도 모르지만 감동의 눈물이 찔끔 나오기도 하고.. ㅎ

 

요즘엔 침을 무지 많이 흘리기 시작해서 침받이로도, 가재수건으로도 감당이 안된다

진짜 두껍고 좋은 침받이를 여러개 사야할 듯하다

 

눈빛이 한층 더 또렷해지고 눈썹도 진해지고, 듣는 것도 더욱 기민해진 지승이

 

젖을 먹다가도 작은 소리가 들리면 쳐다보면서

이리저리 구경하고 방실방실 웃는다

딱 요 맘때 아이들이 젖 먹다가 장난을 많이 치고 산만해지는 시기라고 하던데,

딱 지승이가 그렇다 ㅎㅎ

호기심 많고 많은 것을 느껴보려하는 멋진 사람으로 자라길.. ^^

 

지금처럼만 몸과 마음 건강히 컸으면하는 바람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피치 림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