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피치 림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승이는 이제 약 7.5kg 정도 된다 ^^

태어날 때 몸무게의 딱 2배!

백일 정도에 태어날 때 몸무게의 두 배가 되어야 정상이라고 하는데, 과체중도 아니고 저체중도 아닌

적당한 건강을 유지하고 있는 지승이가 참 기특하고 감사하다. ^^

물론 내가 몸무게 늘리려고 무던히도 노력했지만. ㅎㅎ

소아과에서도 모유만 먹이고 이 정도 키웠으면 너무 잘 한 거라고 칭찬해줬다. ㅎㅎ

분유 먹어서 살 만 찌는 아기들보다는 모유 먹어서 조금은 느리지만 튼실하게 자라는 게 중요하다면서 ..헤헷!

 

하지만 그런 지승이도 얼마전부터 내 모유만으로는 성이 안차는지

가끔 젖을 다 먹고도 보챈다.

그럴 때면 분유를 타서 먹여주는데, 꿀꺽꿀꺽 먹는 소리에 정말

'보고만 있어도 배가 부르다, 안 먹어도 배부르다'라는 거짓말같은 문장들을

가슴깊이 공감하게 됐다

 

오늘 지승이는 평소보다는 덜 먹었다

아무래도 한 시간 넘게 낮잠을 푹푹 자줘야 하는데 자꾸 한 시간도 안되서 깨고 깨고 하다보니

지승이가 자느라고 덜 먹은 것 같다.

 

내일은 지승이가 낮잠을 푹 잘 수 있게 도와주고 기분좋게 밥도 많이 먹을 수 있도록 도와줘야지..

 

요즘 들어 부쩍 손에 잡히는대로 뭔가를 꼬옥 쥐는 지승이

젖을 먹을 때도 내 옷을 부여잡거나 내 팔목을 꼬옥 끌어잡는데 그 힘이 어찌나 센 지!!

진심으로 나보다 더 힘이 세다. 그 작은 손가락으로 정말 손톱이 하얗게 될 때까지 힘을 준다

그 모습이 얼마나 귀여운지, 젖 먹이다 내가 도망갈까봐 그런건지.. ㅎㅎ

 

또 지승이는 최근에 머리카락도 많이 빠지고, 눈썹도 진해지고

신체적인 변화도 많이 생겼다.

신생아 때 입었던 옷들은 이제 아주 꼭 맞아서 약간 작을 정도가 됐고

눈빛도 아주 비상해 졌다.

 

 이제는 뭔가 내가 장난을 칠 때 장난친다는 것도 약간은 아는 듯하고

장난 칠 때 웃음이 너무나 귀엽다.

그런데 터미타임은 너무나 싫어하니... 기어다닐수나 있을까 ㅋㅋ 하는 생각이 든다

 

항상 지금처럼만 몸과 마음 건강히, 훈남으로 자라나길.

사랑해 지승아, 우리 봄이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피치 림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빠 랜드에 탑승한 지승이!

아직은 격한 놀이기구는 못 타지만 몸으로 놀아주는 아빠를 참 좋아한다 ^^

 

오늘은 부쩍 지승이가 짜증이 늘어난 게 느껴졌다

잇몸에 손가락 세 개를 넣고 이리저리 쑤시는데, 아마 벌써 잇몸이 간질간질한 게 아닌가 싶기도 하고..

잠을 많이 자려고 하고, 신나게 노는 시간은 좀 줄었다

짜증이 늘다보니 잠을 많이 자려고 하는 것 같다.

치발기를 꺼내서 손에 쥐어줬는데 아직은 역시 손으로 쥐는 건 무리이고. ㅋㅋ

손가락으로 잇몸을 쑤시는 게 더 편한가보다

 

하루종일 짜증을 내는 지승이에게 나는 되려 고맙다

이제 아기들이 짜증이 많이 늘고 자기 의견도 생기는 때라고 하는데

발달 과정에 잘 맞게 자라는 모습 자체가 나에게는 기적같이 경이로워보이고

하나하나의 변화가 너무나 감동으로 와 닿는다

자는 모습을 가만히 들여다 볼 때면 유치하게 들릴지도 모르지만 감동의 눈물이 찔끔 나오기도 하고.. ㅎ

 

요즘엔 침을 무지 많이 흘리기 시작해서 침받이로도, 가재수건으로도 감당이 안된다

진짜 두껍고 좋은 침받이를 여러개 사야할 듯하다

 

눈빛이 한층 더 또렷해지고 눈썹도 진해지고, 듣는 것도 더욱 기민해진 지승이

 

젖을 먹다가도 작은 소리가 들리면 쳐다보면서

이리저리 구경하고 방실방실 웃는다

딱 요 맘때 아이들이 젖 먹다가 장난을 많이 치고 산만해지는 시기라고 하던데,

딱 지승이가 그렇다 ㅎㅎ

호기심 많고 많은 것을 느껴보려하는 멋진 사람으로 자라길.. ^^

 

지금처럼만 몸과 마음 건강히 컸으면하는 바람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피치 림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 아침, 설거지를 하는데 바운서에 앉아 있던 지승이가 평소와 조금 달랐다

골똘히 무언가를 쳐다보는데

자기 손을 이리저리 관찰하고 있는 게 아닌가! ^^

자기가 입 속에서 빠는 게 뭔지도 몰랐던 백지승군, 오늘 처음 손이라는 걸 인식하기 시작한 건지

버둥버둥 거리면서 우연히 잡던 손수건도

오늘은 그냥 놓치지 않고 '손에 뭐가 잡힌 거지?' 라는 표정으로

또 손으로 가재 손수건을 이리저리 흔들며 관찰한다

정말 이런 작은 변화 하나하나가 너무나 감사하고 소중하다, 또 기특하다.

 

그제부터는 지승이가 좋아하는 모빌을 볼 때 반응이 확연히 달라졌다

소리를 지르면서 모빌을 쳐다보는데, 그 소리가 장난이 아니다

거의 "끼악!!!" 에 가까운 환호성!

매일 매일, 하루에도 몇 번씩 보는 모빌인데 정말 처음보는 것처럼 환호를 한다 ㅋㅋ

남편도 아침에 지승이의 목소리에 깜짝 놀라서, 녹화해 두자고 했고

출근을 서두르는 남편을 내보내고 지승이의 제대로 된 첫 옹알이를 혼자 녹화해 두었다. ^^

 

손가락 뿐 만 아니라 발가락도 만지작하면서 요리조리 살펴보고

내가 하는 모든 행동을 골똘히 쳐다본다

청소기를 돌리면 청소기를 쳐다보고

밥을 먹으면 밥 상과 내 입을 번갈아가면서 쳐다본다

 

이제는 지승이의 눈과 입이 완연히 뚫린 느낌이 난다.

 

안타까웠던 일 하나, 오늘 지승이의 손톱을 잘라주다가 살짝 살점이 뜯겨져 나갔다. ㅠㅠ..................

지승이는 앙앙대고 울고, 정말 그 살점 하나에 조그마한 손가락에서 피가 나는데

내 가슴이 미어지고....... ㅠㅠ 미안해, 엄마가 미안해를 수백번 외친 것 같다.

그 작은 아픔에도 내가 대신 아팠으면.. 하는데

부산외대 사고에서 자식을 잃은 부모들의 심정은 어떠할지 짐작 조차 되지 않는다.

 

오늘도 그저 우리 지승이 건강하게 자라고 행복하게 하루를 보낸 것에

다시 한 번 깊고 깊은 감사의 마음이 든다.

 

지승이가 지금처럼만 행복하고 건강하게 자랐으면.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피치 림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기 쓸 정신이 없을 정도로 지승이와의 하루가 후다다닥 흘러간다

지승이는 몇 주전, 한 시간에 한 번씩 깨서 새벽에 집이 떠나가라 울었다

잠이 들만하면, 깨고.... 잠이 들만하면, 깨고.....

미치겠는 건, 지승이와 새벽 내내 씨름하고 넉다운이 되어 아침에 눈을 뜨면

지승이도 컨디션이 안 좋고, 나도 안 좋아서

낮 시간에도 신나게 놀아줄 수가 없어 마음이 안 좋았다.

요 맘 때 아이들은 하루가 성인의 10년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많은 것을 흡수할 때인데...

내가 많은 자극을 주고 다양하게 놀아주는 것도 정말 정말 큰 일인데,

그것이 가장 속상했고, 두 번째로는 지승이가 밤에 잠을 못자서 성장이 지연되는 느낌이 있었기 때문이다.

 

생후 한 달까지는 폭풍 성장을 하더니,

두 달 째에는 단 몇 그람밖에 늘지 않아서 내 속을 태웠던 지승이.

 

모유수유 전문가에게 내 가슴과 모유를 점검해 본 결과

내 모유는 참 좋고, 젖 도는 속도도 좋아서 결코 모자른 것이 아니고

지승이도 잘 빨고 수유 자세도 때문에 전혀 걱정할 것이 없다는, 대답만 돌아왔다.

 

모유가 좋다니 안심이 되었지만 어떻게 하면 지승이가 잘 성장할 수 있을까 하는 고민을 하던 중....

 

아직은 좀 이르지만 수면 교육을 해서 밤 수유를 완전히 차단하고

규칙적인 생활로 수유 패턴을 찾아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처음에는 수면 교육을 어떻게 시킬까 정말 막막 했는데

베이비 위스퍼를 정독하고, 인터넷 서치를 하고, 다른 사람들 후기를 읽어본 결과

지승이한테 어떻게 하면 될 지 감이 조금씩 왔다

 

밤에 일어나면 젖을 물려 재웠던 버릇을 고치기 위해

처음에는 새벽에 안아서 달래서 재웠다.

어떤 사람들은 무조건 울려서 혼자 잠들게 했다는데, 지승이는 한 번 화가 나면

낮에도 잠을 못자기 때문에 그건 적합하지 않다는 생각이었다.

 

새벽에 한 시간에 한 번씩 지승이를 다시 재우고, 재우고, 재우고...

계속 지승이에게 말해줬다.

"지승아, 밤에는 먹는 거 아니야. 자는 거야. 이제부터 햇님 나올 때까지 계속 쭉 자야 지승이도 건강하게 잘 자랄 수 있어.

지승이 쭉 잘 수 있지, 잘 할 수 있지?"

이 말만 계속 반복해서 말해주면서 엄청 달랬다

 

지승이는 내가 뭐라고 하든 말든 젖 내 놓으라고 울부짖고 난리도 아니었지만

며칠 그렇게 하고 나니 거짓말 처럼 새벽에 한 번 깨고,

그 다음부터는 한 번도 깨지 않고 잤다.

 

일곱시, 적어도 저녁 8시부터는 재우고

재우기 전에 두둑히 먹였다.

또 12시 전에 지승이가 한 번 깨면 그 때는 젖을 가볍게 먹이고

쭉 자게 한 다음, 새벽 6시까지는 젖을 주지 않았다.

또 동시에 스스로 자게 하는 법도 더 알려줬는데, 조명 하나만 켜고

쉬쉬, 소리와 함께 지승아 지금부터 지승이 자는 시간이야, 하고 토닥토닥하기를 반복...

아직까지는 혼자 잠드는 건 반반이지만 ㅎㅎ

이 정도로 잘 따라와준 지승이가 너무나 기특하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피치 림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